Jump to content

스탯을 활용한 이기는 전술을 만드는 꿀팁!


Recommended Posts

  • SI Staff

오늘 이 시간에는 선수들의 특성을 활용한 간단하면서도 높은 효율을 자랑하는 팁을 소개하려 합니다. 축구의 세계를 간단하게 표현하기란 매우 어렵지만, 오늘 알려드리는 이 핵심적인 부분들을 알면서 FM21을 플레이한다면 팀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Byline_Winning-Tactics_FB_KR.png.9e9421982f46b3cdd99be384534bad90.png

선수를 중심으로 한 전술을 만들 때는 각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정확히 파악하고 강점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선수 특성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전술에 녹아드는지를 결정하죠. 

예를 들어, 테크닉이 좋은 패스 플레이를 하는 선수는 감독님께서 플레이메이커 롤을 부여하지 않더라도 플레이메이커 역할로 플레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 창의적인 플레이를 구사하는 선수는 공격적이고 전진하는 유형에 큰 시너지를 낼 것입니다. 그리고 높은 골 결정력과 오프 더 볼, 그리고 침착성을 가진 스트라이커는 지원 롤을 부여받더라도 메인 골게터의 모습을 보여주게 되죠.

전술 구성
대부분의 이기는 전술 (현실이나 FM21 세계 둘다)은 다양성과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시사항을 간소화하고 선수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의 전술을 사용하는 것이죠. 즉, 역할이 게임을 만들어나가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 방식으로 전술을 접근한다면, 여러분은 전략 실행과 조정에 조금 자유로워질 수 있고, 선수에 따른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이 팁의 목표는 그들에게 내리는 주문(팀, 개별 지시 사항)을 간소화하되, 고도화된 전술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축구는 전술에 있어 선수들의 움직임과 행동에서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유효한 역할 선택이 어떻게 다양성을 극대화시키고 플레이를 예측 불가능하게 만들 수 있는지 알아볼까요? 예시를 들어 설명하는 게 좋을 것 같아 FM21에서 클래식 4-4-2 포메이션을 사용해 보겠습니다. 두 명의 스트라이커와 두 명의 윙어로 시작하는 게 편할 것 같네요.

1_kr.thumb.png.0b2cca875befdbcc332a168d2847d517.png

여기서 역할을 본다면, 아마도 여러분께서는 스트라이커가 마치 윙어가 측면을 따라 앞으로 쭉 전진해서 크로스를 하는 것처럼 앞으로 전진해 나가는 공격을 펼칠 것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만약 이 행동에 특화된 특성에 높은 스탯을 보유하고 있는 스트라이커라면 가능하겠죠. 하지만, 장기간으로 봤을 때 이것은 플레이가 다소 반복적이고 예측 가능할 수 있도록 만들 것입니다. 

이러한 예측 가능한 전술은 하부 리그에서 기동성이 강력하고 크로스가 일품인 윙어가 있는 팀에서는 좋게 작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한 멘탈과 실력의 수비진과 미드필더진이 즐비한 상위 리그에 진출하게 되면 한계에 부딪히게 되는 것을 경험 할 수 있습니다. 더 큰 클럽과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선수 선택을 통한 다양성’이 전술의 핵심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접근으로 위 전술을 조금 손봐볼까요? 

2_kr.thumb.png.a4dd26f30021619eb72a5504f0f7e490.png
 
잘 균형 잡힌 전술을 만들 때 필수적으로 생각하는 부분은 두 명의 선수가 같은 역할을 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공격수나 수비수 모두 해당되는 이야기입니다. 이 방법을 토대로 몇 군데 역할과 임무를 조정해보았습니다. 포메이션의 형태는 같지만, 각 플레이어들은 보다 다양한 움직임을 보여줄 것입니다.

공격진을 조정한 것처럼 미드필더와 수비진도 같은 개념으로 접근해볼 수 있습니다.

3_kr.thumb.png.0744257cffc16b04070c2274e3cbd7a4.png
 
무난하고 간단하게 CM(수비)이나 FB(지원)을 선택할지라도 모든 선수들이 똑같이 움직이지는 않을 것입니다. 팀/개인 지침이 부족할 때, 선수들의 행동은 그들이 가진 특성과 선수 성향이 크게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실 전술을 만든다고 할 때 현재 선수단에 있는 모든 선수들의 특성과 성향을 파악하는 것이 해야 할 가장 첫 번째 임무이기도 하죠. 특히 이것은 팀을 로테이션 돌릴 때 가장 필수적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요소입니다. 1군과 2군 선수단 사이에는 많은 특성 차이가 있을 것이기에 같은 전략이라고 해도 다른 결과가 나오기 때문이죠.

예를 들어, 높은 활동량, 위치 선정, 점프 거리, 태클 스탯을 보유한 풀백은 수비에서 준수한 활약을 보일 것입니다. 그 선수는 센터백과 같은 활약을 펼치기도 할 것입니다. 특히, ‘항상 뒤에 머무르는 것을 선호’하는 성향이 있다면 더욱더 그렇겠죠. 그는 아마도 드리블, 순간 속도, 오프 더 볼, 크로스에서 높은 스탯을 보유한 풀백과는 확연히 다른 움직임을 보일 것입니다. 여기서 전술에서 ‘더욱 앞으로 전진하라’ 혹은 ‘자주 드리블하라’는 공격적인 주문을 넣게 되면 그 선수는 공격형 윙백 혹은 인버티드 윙백 처럼 경기를 펼치게 됩니다. 이 모든 것은 특별한 역할이나 개인 임무를 부여하지 않더라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5_kr.thumb.png.7e5a4dffae99d2fabf66df6d7005150c.png

레스터 시티를 예로 들어볼까요? Daniel Amartey와 Timothy Castagne는 우측 풀백 자원으로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같은 풀백(지원) 아래서 굉장히 다른 퍼포먼스를 보여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Castagne의 플레이 성향을 보면 조금 더 공격적인 성향을 띄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성향이 여러분의 와이드 전술에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되죠. 

이 접근법의 또다른 장점은 다른 선수를 써야 할 때 역할을 바꿀 필요가 없다는 점입니다. 다시 말해 경기 중간 전술 변화에 유용하다는 말이죠. 예를 들어, 상대방의 약점이 오른쪽 측면인 점을 확인하고 이 부분을 더 공격적으로 만드려고 할 때, 쉽게 Amartey와 Castagne의 포지션을 서로 바꿔주기만 하면 됩니다. 그렇게 되면 Castagne의 더 공격적인 성향과 힘을 우측 측면에 줄 수 있기 때문이죠. 

유기적인 플레이로 만드는 것
‘간단’ 4-4-2 전술로 계속 봐볼까요? 얼핏 보기에는 너무 단순하지 않은가 할 수 있지만,  플레이어 특성과 성향을 잘 파악하면 단순해 보이나 매우 고도화된 전술이 될 수 있습니다.

FM21에서는 투 톱을 정할 때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잘 맞는 궁합인지가 중요합니다.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월클 듀오라면 우승을 쉽게 안겨다 줄 수 있죠.

하지만 모두가 월클 듀오를 가지고 있지는 않죠. 두 명의 월클 선수는 없더라도 두 선수가 가진 특성과 성향의 조합을 잘 활용한다면 그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즉, 투 톱은 월클 스트라이커와 플레이메이커가 없을 때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골 결정력만 강점이 있는 스트라이커와 키가 크면서 플레이 메이킹을 잘하는 공격수를 조합한다면 치명적인 공격 자원을 만들 수 있습니다.

3.55_kr.thumb.png.dda904566b0177cba61d79bd0806bd2e.png
 
예를 한번 들어볼까요? Slimani를 타겟맨으로 세팅을 하지 않았어도 그의 특성(점프 거리, 패스 등)에 의해 자연스럽게 공격의 핵심축으로서 플레이를 펼칠 것입니다. 여기서 ‘채찍 같은 크로스’를 박스 안에 자주 올리도록 주문을 한다면 더 효과적일 것입니다. 선수의 큰 키를 극대화하는 전략인 거죠. 그리고 그의 짝꿍으로 Vardy 같이 빠르고 강한 멘탈을 가진 피니셔를 붙여준다면 공격은 더할 나위 없는 세팅이 완료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전술 안에서 다양한 역할을 통해 상대를 흔들어 놓는 것이 중요함을 알 수 있습니다. 위의 예시와 반대로 두 명의 타겟맨, 혹은 포쳐를 세워놓는 것은 그리 좋은 생각이 아닌 셈이죠. 윙에서도 비슷한 맥락을 가지게 됩니다. 양쪽에 데칼코마니처럼 같은 역할을 부여하게 되었는데 만약 상대가 그 역할 킬러라면? 양 날개를 잃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겠죠.

선수 중 매우 빠르고 크로스에 특출난 윙어에게 타겟맨을 향한 크로스를 주문하면 전술의 다양성을 조금 더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반대편 윙어는 드리블, 패스, 중거리 슛에 포커스를 맞춰 활용하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약한 발 쪽에 포지션을 부여해서 높은 드리블 능력과 주 발을 이용해 1선으로 잘라 들어갈 수 있는 전략을 세우면 효율적일 것입니다. 

풀백은 윙어의 뒤를 보완하고 또 윙어가 안으로 파고들 때 빈자리도 보완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입니다. 크로스를 자주 올리는 윙어의 뒤에는 이를 서포트할 수 있는 수비적인 성향이 강한 능력이 필요할 것이고, 1선으로 자주 침투하는 윙어의 뒤에는 빠르고 공격적인 크로스오버를 할 수 있는 풀백이 필요할 것입니다. 이렇게 양쪽의 날개에 위치한 선수들은 뚜렷한 전략의 컨셉이 있어야 합니다.
 

4_kr.thumb.png.edaaccec6ac47f032962ce706191d330.png


이렇게 양쪽의 윙어와 풀백은 서로 상호보완 할 수 있는 역할과 특성을 고려하여 다양성을 만들어낼 수 있는 전술을 만들어야 합니다.

미드필더 포지션 역시 중원의 허리를 책임지는 살림꾼과 모험적인 창조자를 조합 시키는 게 효율적이죠. 위 이미지를 보시면 수비를 담당하는 선수를 인버티드 윙어 옆에 가까이 배치하고 그 밑에 서포트할 수 있는 풀백을 배치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한 선수가 공격을 개시할 때 빈자리가 생기지 않도록 서로 보완해 나가는 움직임을 통해 균형 잡힌 전략을 펼칠 수 있게 됩니다.

계속 이야기한 조합의 중요성은 센터백도 예외는 아닙니다. 개인적으로는 Wes Morgan과 같이 조금 느리지만 경험 많고 테크니컬한 수비수와 그 옆에 기동성이 좋은 선수를 조합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의 역할은 같게 설정을 했지만, 결국 그들은 고유한 특성과 성향에 맞는 플레이를 펼칠 것입니다. 

팀과 개인 지침을 선택하기 전에, 이렇게 특성과 성향을 적극 활용한 균형 잡힌 포메이션을 먼저 세팅해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렇게 심플해 보이지만 안에는 많은 전략이 숨어 있는 균형 잡힌 4-4-2 세팅 팁을 알려드렸습니다. 결국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각각 가지고 있는 특성과 성향을 얼마만큼 잘 파악하고 전술에 녹여낼 수 있는지가 승리하기 위한 전술을 만드는 첫걸음입니다. 

지금 FM21에 접속해 이 팁을 활용하여 전술을 재정비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Link to post
Share on other sites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Share

  • Recently Browsing   0 members

    No registered users viewing this page.

×
×
  • Create New...